gnb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새 희망, 새 패러다임(New Hope, New Paradigm)
  • 뉴스1

    news1

    뉴스1은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이 2011년 출범시킨 민영뉴스통신으로 지난 11년간 국내 2위 통신사로 입지를 굳혔다. 350여명의 기자들이 정치 경제 사회 국제 IT 문화 등 전 분야에 걸쳐 매일 1000여건 이상의 기사와 1000건의 사진을 다양한 온라인 채널을 통해 실시간으로 독자들에게 전달하고 있다. 매일 아침 7시에는 오피니언 리더에게 간추린 뉴스인 ‘뉴스1잔’을 SMS로 제공하고 있다. 외국 유명 통신사인 로이터 AFP 바이오센츄리와 제휴해 국제뉴스를 폭넓게 공급하고 있으며 서울 외 11개 지역에 취재 네트워크를 갖추고 있다. 하루 평균 250만 이상의 페이지뷰, 네이버 구독자수 300만명 이상을 기록했다. 2019년 말에는 북한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콘텐츠를 국내에 독점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권리를 취득해 승인을 받았다.

  • 이백규 대표님 이미지

    이백규 뉴스1 대표이사
    이백규 뉴스1 대표이사는 10년 가까이 한국일보에서 기자 생활을 한 기자 출신 최고경영자(CEO)다.
    2001년 머니투데이에 합류한 이백규 대표는 머니투데이에서 편집국 데스크와 뉴욕특파원, 편집국장, 부사장, 사장 등을 역임했다.
    2016년초 뉴스1 대표이사로 선임된 이 대표는 ‘사실 앞에 겸손한 언론’ ‘따뜻한 시선’ ‘균형감 있는 기사’ 등을 강조하면서 뉴스1의 성장을 이끌고 있다.

  • 유엔미래포럼

    유엔미래포럼

    유엔미래포럼은 미래연구 싱크탱크인 '밀레니엄 프로젝트'의 한국지부로 2004년 기획재정부 산하에 설립됐다. 밀레니엄 프로젝트는 전 세계 미래학자들을 연결해 미래에 대한 예측 가능성을 높이는 프로젝트로, 국제연합대학교와 스미스소니언협회 등이 3년간 진행한 예비 조사를 거친 후 1996년부터 진행됐다. 현재 밀레니엄 프로젝트는 미래학자와 국제기구, 정부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독립적인 비영리 미래 연구 싱크탱크로, 전 세계 58개 지부에서 모인 약 3500명의 축적된 지식을 관리하고 있다. 이렇게 모인 지식은 매년 유엔미래보고서 시리즈로 발간된다.

  • 박영숙 대표님 이미지

    박영숙 유엔미래포럼 대표
    박영숙 유엔미래포럼 대표는 한국 여성에 대한 한국인의 사고방식을 바꿔온 개척자로서의 삶을 살아왔다.
    박 대표는 영국 대사관의 공보관으로 일한 첫 한국인 여성이다.
    유엔 밀레니엄 프로젝트 한국지부인 유엔미래포럼을 설립하고 세계적으로 명성 있는 미래학자와 교류하면서 그들의 통찰을 담은 미래예측서를 발간하고 있다.